• 신성욱 교수
    바울의 ‘행함’과 야고보의 ‘행함’
    ‘모순’(矛盾)이라는 단어가 있다. 이것은 다음과 같은 이야기에서 유래가 된 것이다. 초나라에 무기를 파는 상인이 있었다. 그 상인은 자신의 창을 들어 보이며 그 어떤 방패도 뚫을 수 있는 창이라고 선전했고, 또 자신의 방패를 들어 보이며 그 어떤 창도 막아낼 수 있는 방패라고 선전했다. 그러자 그 모습을 본 명나라 왕의 신하 중 한 사람이 “당신이 그 어떤 방패도 다 뚫을 수 있다고 선전..
  • 신성욱 교수
    매일이 예배의 삶 되어야
    겨우내 추위로 움츠렸던 마음이 코로나로 인해 더욱 꽁꽁 얼어붙은 듯하다. 이젠 끝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하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란 말이 맞긴 하나 보다. 난생 처음 긴장의 연속인 생활을 하다 보니 웃음보를 터뜨리는 유머들도 여럿 등장한 것 같다. 그 중 하나가 이런 문구다. “뭉치면 죽고 흩어지면 산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란 문장과는 정반대 ..
  • 신성욱 교수
    바이러스? 오직 예수만이 우리의 피난처
    코로나와 관련하여 ‘bad news’와 ‘good news’가 있다. 먼저 기쁜 소식부터 얘기하자면, 대구지역에선 코로나의 세력이 한 풀 크게 꺾였다는 사실이다. 대신 이제는 전국적으로 점점 확산되고 있는 추세라는 점에서 또한 우리를 슬프게 한다. 사람도 못 만나고 맛있는 음식을 찾아 식당도 가지 못하고..
  • 신성욱 교수
    주일 교회당예배 사수보다 시급한 일
    시절이 하수상하니 주일날 교회예배 폐지에 대한 찬반 의견이 아주 분분하다. 공공의 유익을 위해 한시적으로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면 되지 않느냐며 교회에서의 예배를 폐지하는 목회자도 있고, 목숨 걸고 사수해야 할 주일성수를 그깟 코로나 바이러스..
  • 신성욱 교수
    하찮아 보이는 것의 반전이 주는 교훈
    살아가다보면 사소하거나 하찮아 보이는 것들이 꽤 많다. 연필이나 휴지처럼 가치가 없어서 그리 보이는 것들이 있는가 하면, 공기나 햇빛처럼 소중하긴 하나 흔하다보니 그리 생각되는 것들도 있다...
  • 신성욱 교수
    ‘영혼멸절설’(Annihilation Theory)은 성경적인가
    예나 지금이나 지옥 문제는 언제나 뜨거운 이슈 중 하나이다. 지옥이 참으로 존재하는가? 그렇다면 그곳은 어떤 곳인가? 성경에서 말하는 지옥은 ‘문자적인’ 의미로 이해해야 하는가, 아니면 하나의 ‘상징적인 표현’이나 ‘비유적인 표현’에 불과한 것인가? 예수 그리스도 영접하기를 거부한 채 죽은 사람의 운명은 과연 어떤 상태일까?..
  • 신성욱 교수
    ‘은혜 위에 은혜’, 정확한 번역일까?
    요 1:16절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우리가 다 그의 충만한 데서 받으니 은혜 위에 은혜러라.” 여기서 그 유명한 ‘은혜 위에 은혜러라’란 문장이 나온다. 성도라면 잘 모르는 이 없을 정도로 너무나도 익히 잘 알고 있는 유명한 구절이다. 하지만 ‘은혜 위에 은혜러라’라는 내용의 정확한 뜻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이가 몇이나 될까 생각해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몰려온다...
  • 신성욱 교수
    이루어질 때까지 기도하는 자세
    마태복음 7장 7~11절에 기독교인이면 누구나가 다 알고 있는 유명한 내용의 성구가 기록되어 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너희 중에 누가 아들이 떡을 달라 하는데 돌을 주며 생선을 달라 하는데 뱀..
  • 기생충
    영화 ‘기생충’의 질문과 기독교의 대답
    한국영화 최초의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수작 <기생충>의 최근 아카데미 4관왕 수상은 같은 한국인으로서 분명 축하할 일이다. 한국인으로서의 감격과 자부심을 크게 고양시킨 쾌거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뭔가 설명할 수 없는 묘한 아쉬움과 씁쓸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영화 <기생충>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반지하에 사는 기택과 그의 아내와 아들 딸은 모두가 자기 밖에 ..
  • 신성욱 교수
    코로나 바이러스와 예배자의 자세
    아무도 예상치 못한 복병이 등장해서 전 세계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복병 말이다. 2019년 12월 12일 중국 우한에서 첫 감염자가 발생한 것을 기점으로 해서, 현재 18개국을 넘어 확산되어 확진 환자만 6천 명을 넘어서고, 사망자가 132명에나 달하는 비극을 맞고 있다...
  • 신성욱 교수
    ‘겨자씨 한 알 만큼의 믿음’이란 무엇인가?
    마 17;20절에 이런 말씀이 있다.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옮겨지라 하면 옮겨질 것이요 또 너희가 못할 것이 없으리라.” 우리가 어릴 때부터 자주 들어왔던 ‘겨자씨만큼 작은 믿음만 있어도 너희가 행하지 못할 일이 없으리라’는 논리는 바로 이 구절에서 비롯된 것이다...
  • 신성욱 교수
    모든 근심 걱정, 다 하나님께 ‘던져 버리고’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폐렴 때문에 세상이 온통 난리다. 혹시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죽지나 않을까 하는 두려움과 염려로 가득 차 있다. 세상에 근심, 걱정, 두려움, 염려가 없는 인생이 있을까? 없다. 있다면 공동묘지에서 찾는 게 빠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