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게노 로드 침례교회 드라이브 스루
    드라이브 스루로 여름 성경학교 여는 미국 교회들
    크리스천포스트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여름성경학교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전환, 가족 단위의 참여가 증가한 교회들의 사례에 주목했다. 미시간주 오와소 시에 위치한 나사렛 오와소 제1교회는 지난 3일(현지시간)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한 여름성경학교(VBS)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브렛 마이어 오와소 제자반 부장은 CP와의 인터뷰에서 실내에서 야외로 성경학교 무대를 옮긴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 뉴욕
    뉴욕 주지사, 9.11때 붕괴된 예배당 재건 선언
    2001년 9.11 테러로 파괴됐던 그리스정교회 성니콜라스 예배당 및 성전 복원 공사가 다시 시작됐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3일 열린 재착공식에는 앤드루 쿠오모 뉴욕지사가 참석해 수년째 지연되어 온 복원 공사의 재개를 선언했다...
  •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美국무부, "美안보이익에 매우 중요"
    미국 국무부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를 "언제든 종료할 수 있다"는 우리 정부 입장에 대해 "미국 안보 이익에도 매우 중요하다"며 이 문제를 한일 갈등과 별개로 다룰 것을 촉구했다...
  • 월드비전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베이루트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이 갑작스러운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레바논 베이루트 지역에 5백만 불(약 59억 원) 규모의 긴급구호사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국제월드비전은 재난대응단계인 카테고리2(국제월드비전의 재난대응단계 중 두 번째로 심각한 단계)를 선포하고 약 12만 명의 피해 주민을 대상으로 긴급구호를 실시하고자 계획 중이다. 한국월드비전은 초기긴급구호 자금으로 5만 불(약 6천만 원)을 우선 ..
  • 월드비전 레바논 베이루트
    국제월드비전, 레바논 폭발사고 피해지역 긴급구호 계획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이 갑작스러운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레바논 베이루트 지역에 5백만 불(약 59억 원) 규모의 긴급구호사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국제월드비전은 재난대응단계인 카테고리2(국제월드비전의 재난대응단계 중 두 번째로 심각한 단계)를 선포하고 약 12만 명의 피해 주민을 대상으로 긴급구호를 실시하고자 계획 중이다. 한국월드비전은 초기긴급구호 자금으로 5만 불(약 6천만 원)을 우선 ..
  • 레바논 대형 폭발 참사
    NCCK 국제위, 베이루트 폭발사건에 위로 서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가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이하 국제위)가 ‘베이루트 폭발사건에 대한 위로와 연대서신’을 6일 발표했다. 국제위는 이 서신에서 “지난 8월 4일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참담하고 충격적인 폭발사건을 접하고 한국교회, 특별히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대신하여 위로와 연대를 표한다”며 “우리는 이번 비극적인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유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 미국 남침례신학교
    美 신학교 총장 “교회가 코로나 퍼뜨린다고?”
    앨버트 뮐러 주니어 (Albert Mohler Jr.) 미국 남침례신학교 총장이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교회를 지목한 뉴욕타임스 등 언론매체에 대해 비판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일 뮐러 총장은 자신의 팟캐스트 ‘더 브리핑’에서 지난달 뉴욕타임스(NYT)가 교회가 전국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진원지로 지목한 기사에 대해 비판적으로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