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며 사실상 '3차 대유행'이 시작된 28일 제주국제공항에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3차 대유행에 일단 놀아? 붐비는 제주공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5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국제공항은 연일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8일 오전 제주공항 1층 도착 대합실에는 골프백을 앞세운 관광객과 가족 단위 또는 회사 연수에 나선 단체 여행객들의 모습이 끊이지 않았다...
  • 방역조치
    3차 대유행에 핀셋방역·생활방역 무용지물
    아슬아슬한 억제를 보여왔던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3차 유행을 맞으면서 1차 유행 때에 근접한 '역대급' 확산으로 이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 정일웅 교수
    코로나 팬데믹이 교회에 주는 교훈 3가지
    혜암신학연구소가 최근 서울 안암동 연구소에서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신학적 대응’이라는 주제로 2차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정일웅 교수(전 총신대 총장, 현 한국코메니우스 연구소 대표)가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교회의 사명’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 생활치료센터 경북대구5센터
    11월 코로나19 유행이 1·2차 유행 때보다 더 위험한 3가지 이유
    1, 2차 유행 때는 주말 검사 건수 감소에 따라 확진자 수 또한 줄었지만 이번에는 그 공식이 깨졌다. 또 1~2개 대규모 집단감염이 아닌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는 다수 간 전파가 가능한 연휴 등 특정 이벤트와 상관없이 무차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다...
  • 16일 서울 확진자가 90명에 이르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방안'을 발표한 17일 서울 광화문 일대 도로에서 직장인들이 점심식사 후 직장으로 돌아가고 있다.
    코로나 겨울 대유행 목전 "2단계 선제대응 필요"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세를 통제하겠다고 나섰지만, 전문가들은 목전으로 다가온 겨울철 대유행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해 주목된다...
  • 폭력
    팬데믹 상황 속에서 증가하는 가정 폭력
    요즘처럼 팬데믹 상황 속에서는 밖에서 시간을 보내는 일이 줄어들고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기회를 통해서 가정의 화목을 도모할 수도 있지만, 실상을 보면 가정폭력이 늘어나고 이혼율도 증가하고 있는 실정인데요. 지난 10월 16일 인도 중부 지방에 있는 보팔이라는 도시에서 사는 16세의 소녀는 폭행을 일삼는 아버지를 살해해 사회적 파장이 크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
  • 혜암신학연구소 세미나
    “팬데믹에 대한 가장 근본적인 대응책은…”
    혜암신학연구소가 최근 안암동 본 연구소에서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신학적 대응’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강원돈 교수(한신대, 기독교 윤리)가 ‘코로나 팬데믹의 궁극 원인과 대책’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 월터 김 NAE
    [교회, 다시 소망을⑨] 죽음을 이긴 구원
    전례 없는 위기라 불릴 만큼 이번 팬데믹은 전세계적인 위기를 가져왔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교회는 위기 속에서도 사람들과 함께 함께하며 복음을 전파해 왔다는 사실입니다. 아주 작은 고을에서 시작된 복음 운동은 성령 충만한 사람들을 통해 로마 제국까지 변화시킬 수 있었습니다...
  • 사랑의교회
    [사설] 코로나 팬데믹, 출구 전략이 시급하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수 주째 두 자리에서 세 자리를 오가고 있다. 아직 속단하기 이르지만 이 정도 수준에서 더 이상 대량 감염자 수가 증가하지 않는 한 교회 예배를 비롯해 모든 일상을 정상적인 수준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그러나 총리도, 질본도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 김선일 교수
    “코로나 위기, 교회 소그룹과 공동체 사역 다변화 계기로”
    김선일 교수(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선교와문화)가 최근 TGC 코리아 복음연합 홈페이지에 ‘코로나 시대의 소그룹 사역’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김 교수는 “21세기 들어서 교회의 중요하고 전망 있는 사역 형태로 소그룹이 부상했다. 그러나 현재의 팬데믹 방역 정책은 교회의 대면 예배만 제한하는 것이 아니라, 정규 예배 외의 다른 모임들을 더욱 규제하는 양상으로 가고 있다”며 “물리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