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곽혜원 박사
    젠더주의와 성혁명, 그리고 퀴어신학
    먼저 말씀드릴 것은, 이번 학술포럼의 주제인 젠더주의와 성혁명, 퀴어신학에 대해 우리가 단지 비판만하는 것이 아니라, 인류문명이 올바른 정도(正道)를 걸어갈 수 있도록, 하나님의 주권과 창조질서를 지켜내기 위해 우리 한국 신학계가 시대적 과제를 감당해야만 한다는 사명감을 굳건히 하는 것이 중대 관건이라는 것이다...
  • 곽혜원 박사
    한국 신학계, 패륜적 성혁명 막아낼 수 있나?
    "너 자신을 억압적인 기독교의 성도덕으로부터 해방시켜라. 너의 성적 충동을 만족시켜라. 그래서 모든 지배로부터 자유로운 사회라는 낙원을 창조하라." 이 구호는 1968년 프랑스에서 일어났던 '68혁명'의 모토였는데, 누가 보더라도 기독교를 집중 공략했음이 명약관화하다. 당시 68혁명 세력이 기독교를 향해 도발했을 때, 대단히 유감스럽게도 서구세계의 교회와 신도들은 방관하거나 침묵했었다...
  • 대구경북 성윤리 포럼
    "생명과 가정질서 파괴하는 21세기 성(性) 혁명 척결하자"
    대구 경북 생명과 성 윤리 포럼이 최근 경북대에서 개최됐다. 김준명 연세대 의대 감염내과 명예교수가 먼저 동성애와 에이즈란 제목으로 발제했다. 그는 국내 Human Immunodeficiency 감염의 감염경로 : 한국 HIV/AIDS 코호트 연구 경로를 발표했다. 연세대, 이화여대, 한양대 의대 등 21개 국립 의료 기관 공동연구로 진행된..
  • 2018.8.8 신학과 윤리 포럼 동성애 퀴어신학의 이단 규명
    "예장통합, 동성애·퀴어신학과 완전 결별하는 선언했으면"
    ‘동성애 퀴어 신학의 이단규명과 장신대 교육지침에 대한 평가’라는 제목으로 신학 윤리 포럼이 8일 오전 10시에 서울대 10-1동 교육정보관에서 개최됐다. 지난 5월 17일 장신대 공식 채플에서 6명의 장신대 소속 학생들이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개 깃발을 두르고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에 최근 26일 장신대 징계위원회는 6개월 정학 등 퍼포먼스를 펼친 학생들에게 징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