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웨슬리선교관
    “화재 신고자에 감사... 위기관리 강화할 것”
    코로나 19로 해외에서 임시 귀국한 선교사와 가족 15명이 머물던 서울 신림동 감리교웨슬리선교관에서 지난 23일 오후 발생한 화재로 1층 집기와 건물 내부가 불에 타는 피해를 입었다.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대표회장 홍성국 목사)가 운영하는 웨슬리선교관 관장 이상윤 목사는 2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1층의 집기와 가구 등이 피해를 입어 시설물 일체를 폐기해야 하고, 건물 설비도 피해를 입었다"..
  •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
    ‘선교사 피난처’ 웨슬리선교관, 화재로 1층 전소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대표회장 홍성국 목사)가 운영하는 서울 관악구 신림동 단독주택에 위치한 감리교웨슬리선교관 1층이 지난 23일 오후 5시경 화재로 전소됐다고 25일 밝혔다. 다행히 신속한 대피와 화재 진압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다.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이 선교관에는 현재 지하 1층에 해외선교사 자녀인 MK 남학생 3명과 선교사 등 5명이 머물고 있으며, 지상 2층 5호실에는 몽골..